함양여행2012.12.24 14:53

 

구본갑의 지리산 여행기150 


서상면 꽃 재배의 산증인

추낙수 농원 김훈철 옹


함양 새 자랑거리 레몬머틀 키운다

 
호주 원시인들의 건강차() ‘레몬 머틀이 함양에서 재배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레몬 머틀은 열대성 관목으로써 잎에 레몬향이 섞인 향긋한 향을 가지고 있어 향료로 인기가 있다. 레몬머틀 재배자는 함양군 서상면 추낙수 농원 김훈철 옹. 지난 2006년에 재배를 시작하여 현재 3만여주 재배를 하고 있다. 레몬 머틀, 뛰어난 약성을 알아보았다.


70
년대 안개꽃을 재배
국내 최고 화훼연구가

 
#지리산의 다른 이름은 두류산(頭流山)이다. 백두산에서 흘러온() 두류산 가지가 한반도의 큰 줄기를 이루며 이름하여 백두대간이라고 부른다. 백두대간 끄트머리 지점에 남덕유산이 있다. 남덕유산은 풍수의 세()와 형() 그리고 혈()의 발복에서도 단연 뛰어나다.

조선 중기 풍수사 남사고가 덕유의 세()를 보고 이 산 자락은 사람을 살리는 명당터라고 말했다. 덕유산 자락, 함양군 서상면. 서상면 마을 이름 속에 서기가 흐른다.

옥산마을 서남쪽에 봉정(鳳亭)이 있다. 봉황새가 앉아있는 형국. 노상마을 북쪽에 월봉산(月峰山)이 있다. 산봉우리가 달 월자 모양처럼 생겼다. 남사고의 예언처럼 최근 서상 출신 김경수 검사가 중수부장으로 발탁 화제를 모았다

 

  ▶  김훈철 옹. 화훼 신진기법을 배우기 위해 수십 여차례 꽃의 메카 네덜란드, 일본 등지에 갔었다.

# 서상면이 화훼 전진기지로 부상하고 있다. 서상면 대로마을 서우식 농부 경우 서양서 온 꽃 거베라를 키우고 있는데 국내 최고 품질을 자랑한다. 서상면 서상로 336-1 추낙수 농원에서는 레몬 머틀, 커피나무, 보로니아를 재배하고 있다. 이곳은 지난 10KBS-TV 6시 내고향에 소개된 이후 함양의 명물이 되었다.

레몬 머틀이 무엇이냐고 물으신다면, 이 친구 원적은 호주(오스트레일리아).

레몬머틀은 시트랄(레몬 향이 나는 정유 물질) 성분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잎을 손으로 비비면 금방 상큼한 향기가 퍼진다. 레몬 머틀은 달콤한 음식이나 짭짤한 음식에나 널리 쓰이며, 세계적으로 그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허브티나 과자류, 음료수, 영양보조식품 등에 기능성 원료 혹은 향료로 쓰인다. 부엌에서는 코리앤더나 바질과 비슷한 방식으로 맨 마지막에 넣는 허브이다. 시트럴(레몬이나 오렌지에 함유되어 있는 모노테르펜의 일종)은 약 37도에서 끓기 때문에, 따뜻한 음식에 넣어야 그 진가를 제대로 발휘한다. 레몬머틀의 약성을 심층 탐험해보기 위해 서상면 추낙수 농원을 찾았다.

화제의 레몬머틀 재배자는 김훈철 옹.  

김훈철 옹이 레몬머틀 재배를 시작한 것은 10년 전. 일본에서 모종 1본을 수입, 꺾꽂이를 통해 계속 개체수를 늘려 올해 3만본까지 번식시켰다 한다. 바로 이것이 레몬머틀 잎입니다. 이 놈을 말려 차로 이용합니다, 잎 하나로 너댓잔의 차를 내릴 수 있습니다. 호주에서는 이 레몬머틀을 녹차 재배하듯 대량으로 재배하고 있습니다.”레몬머틀은 방향 성분이 강해 차·향료·의학용 등으로 활용도가 높은 식물이다.

레몬머틀은 차·음료·요리용 향료뿐 아니라 향수·방향제·모기향·입욕제·긴장완화제 등으로 다양하게 이용하고 있다.

김 옹 안내로 추낙수 농원 현장을 둘러보았다. 커피나무 수백그루가 성장하고 있다.

아하, 바로 저것이 커피나무구나!”

필자는 생전 태어나 처음 커피나무를 구경하게 된다!

꽃은 하얗심더, 잎 겨드랑이에 37개씩 모여 달리지요. 꽃이 떨어지면 그 자리에 열매가 맺고 611개월 정도면 익는데 이것을 커피체리(Coffee Cherry)라고 합니더.

서울 강남 커피숍에 많이 납품되지요. 커피숍 입구에 이 나무를 액세서리용으로 전시하는가봐요"


 

위장병
, 장 경련 완화 등에 효과적
긴장 완화용으로도 사용된다


다음 추낙수 농원의 명물 보로니아를 감상했다
.

화분꽃이다. 항아리 모양 선홍색의 작은 꽃은 색깔이 아름답고 사랑스럽다.

 

-가히, 추낙수 농원은 꽃대궐입니다. 보통 김 옹처럼 나이 지긋하신 분들은 벼농사를 하는데 화훼를 하니 좀 이색적입니다. 언제 화훼분야에 입문했나요.

부친 존함은 김정곤 모친은 서망례 사이에 8남매, 본인은 그 중 넷째지. 서상초·중학교를 나온 후 미8군서 근무했지요. 제대 후 김해 등지로 가서 농사를 짓다 아 그때 김해서 화훼바람이 분 거라. 그때 농림관계자 말하길 앞으로 화훼를 해야 고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 해서 꽃재배에 관심을 가졌지요. 김해서 농사짓다가 다시 고향으로 온 게 1970년초. 서상 고향에 와서 당시로는 참 생소한 안개꽃을 키웠지요.

그 후 친지의 권유로 레몬 머틀을 키우기 시작했습니다. 이 놈은 요리, 향수, 약용 식초, 마요네즈, 소스, 차 등으로 이용되며 닭, 오리, 해산물 등의 요리에 맛을 내는 데 사용됩니더.향기의 주요 성분인 시트랄은 요리뿐만 아니라 의학용으로도 사용되고 있으며, 소독용이나 위장병, 장 경련 완화 등에 효과적이며 긴장완화용으로도 사용되지요"

 

 

-시트랄이 뭔가요?

레몬 글래스(Lemon grass) 기름 속에 들어있는 성분인데, 레몬과 같은 향기를 갖습니다. 레몬 머틀은 향이 좋고 꽃이 피면 매우 예뻐 관상용으로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최근 서울 등지 가정에서 (관상용으로) 많이 찾습니다. 베란다 정원에 많이 심지요,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식물 중 하나로 각광을 받고 있심더. 어떤 이는 베란다 화분 식물로 기르면서 돼지 수육 파티 할 때 잎을 하나 따 요리 재료로 사용합니다. 사뭇 낭만적이죠?”

레몬머틀을 가리켜 부시터커라 한다. 부시터커란 '미개한 원주민의 음식'이라는 뜻.

5만 년 동안 오스트레일리아 원주민들이 먹던 음식이다.

부시터커에 사용되는 식물에는 아카시아의 일종인 와틀, 비타민C가 풍부한 과일 콴돈, 영양가가 높은 씨앗인 쿠라종, 향신료로 사용하는 레몬 머틀, 레몬 아스핀 등이 있다.

최근에는 건강에 좋은 음식으로 인식되어 고급 레스토랑에서 볼 수 있다.

김 옹께서 레몬머틀 차를 우린다. 녹차처럼 찌고 볶고 할 것도 없이 그냥 잎사귀를 온수에 담는다.

향이 진동한다. “한번 마셔 봐요, 입 속이 개운할 겁니다. 이 놈이 잇몸 질환개선에 그만입니다.

 

-김 옹을 취재하기 전, 인터넷을 통해 레몬머틀 공부를 좀 하고 왔는데 서울 멋쟁이 숙녀들이 레몬머틀 차를 아주 선호하더군요. 이 친구들 말에 의하면 레몬머틀을 가리켜 환상적 차라고 하더이다. 김옹 제품을 구입하려면?

“010-4596-4120으로 연락하시면 됩니다

 

-저기 아드님이 보이네요? 아버지 대를 이어받아 후계자?

허허 진주산업대 원예과를 나왔습니다. 내 대에 못한 꽃 천국 저 놈이 이룩하겠죠. 아마 저 놈 대에 이르면 서상이 국내 최고 화훼단지로 우뚝 서 레저 요즘 말로 힐링 1번지가 되리라 믿습니다

 

 
Tip

레몬머틀허브차 효과 4가지?

1. 마음을 안정시키는 효과: 잎사귀로 만들어내는 차는 향과 맛이 마시기에 좋다.
2. 목을 과도하게 사용하고 자극에 의해 생기는 목에 레몬머틀은 좋다.

3. 입 안에 상처가 있을 때, 구강염, 잇몸감염, 입안 박테리아 감염치료 효과가 있다.
4. 면역체계 증진, 감기, 플루, 항 염증성, 항 박테리아 성분함유, 흔한 질병으로부터 몸 보호

 

레몬머틀 사용 방법


1.
허브차로 마신다. 마시고자 하는 잔에 레몬머틀 잎사귀를 23장의 잎을 넣은 뒤 뜨거운 물을 부어 45 분 정도 우려내 마시면 된다. 이때 그냥 먹기 어려우면 꿀이나 설탕을 감미해도 좋을 듯.

2. 생선이나 육류 또는 잡 냄새를 없애기 위해 넣으면 좋다. 레몬머틀 잎사귀의 함유된 오일이 음식물과 섞여 잡 냄새를 없애고 향긋한 향과 맛을 낸다.

   

구본갑|본지칼럼니스트

busan707@naver.com

 

'함양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극권 고수 김용근 도인  (0) 2013.01.09
용타 큰스님  (0) 2013.01.02
추낙수 농원 김훈철 옹  (0) 2012.12.24
전통요리 선생님 정소혜 여사  (0) 2012.12.14
함양 대운사 주석 스님  (1) 2012.12.14
우렁된장 만드는 정은조·혜연 자매  (0) 2012.11.30
Posted by 주간함양